[Notice] [New Program] 오케스트라 조직 깨기
2016.02.29  |  1798

오케스트라 조직 깨기

이보다 더 완벽한 조직형태는 없다


경영의 대가 피터 드러커는 미래의 살아남을 수 있는 기업의 조직구조로 오케스트라 조직을 꼽았다.

"훌륭한 오케스트라처럼 미래에는 고도로 숙련된 전문가와 최고경영진이라는 두 개의 계층이 존재하는 조직만이 남을 것이다"

구성원 모두가 일류 전문가인 오케스트라는 지휘자가 연주 하나하나를 지시하지 않는다.
각 연주자는 자신의 악기가 가진 최대의 표현력으로 전체 흐름에 기여한다.

바이올린이나 비올라 등 여러 가지 다양한 악기가 조화를 이뤄야 훌륭한 음악이 되지만, 심벌즈나 트라이앵글 같은 악기도 두드러지진 않지만 좋은 음악을 만들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것처럼 회사 조직도 구성원들의 다른 개성이나 차이를 인정할 수 있는 조직이 창의적 성과를 내고 공동의 목표달성을 가능하게 한다.

디지털시대에 살아남을 수 있는 조직은 의사전달방식이 피라미드체제 여서는 안 된다. 아래의 혁신과 창의적 아이디어가 잘 전달되어 종합될 수 있는 즉 하의상달이 원할한 오케스트라 체제여야 한다. 오케스트라는 이러한 소통구조뿐만 아니라, 구성원모두가 비전과 핵심가치라는 악보를 공유하고 지휘자라는 리더 밑에서 자신의 분야 즉 다양한 악기의 최고 전문가로서 능동적 참여로 화모니의 결과물이 가능한 체계로서 현재로선 이보다 더 완벽한 조직운영형태는 없다고 감히 말할 수 있다.

Section I
피터드리커는 왜 미래조직을 오케스트라 조직으로 자주 인용했을까?
-오케스트라는 무엇이 특이하길래
-오케스트라와 야구단
-단순한 연주 집단
-오케스트라가 생산해 내는 것들

Section II
오케스트라의 구조 
-단순한 but 복잡한 
-비전문가가 이끄는 전문가 집단
-시키는 일만하는 수동적인 집단? no no no 그들은 창의적이다. 
-연주자의 악보와 지휘자의 악보에 담긴 비밀 

Section Ⅲ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 악장이 네명, 헤쳐모여라 단원들
- 베를린 필하모닉 콘서트홀 
- 카라얀 vs 아바도 

Section IV
오케스트라를 이끄는 강력한 리더십
- 지휘자가 하는 일 
- 지시 or 지휘?
- 구스다보 두다멜
- 레너드 번스타인 

Section IV
그러나 오케스트라의 핵심은 바로 이것이다!
- Fine Tune의 의미
- 세상의 모든 소리를 낼 수 있다.
- 일방향에서 소통은 가능한 것인가?
- 불가능한 소통의 소통을 가능하게
- 정보의 전달이 아닌 감정의 교류가 오케스트라 

Section IV
우리도 해보자, 오케스트라 
- 역할 나누기
- 구조 분석
- 전문가가 되어보자
- 지휘자가 되어보자 

저작권자 ⓒ CREATIVE13 무단전재-재 배포금지위 기사를 블로그 및 개인 웹사이트 등에 게재하고자 하시는 분은 기사의 출처를 명시하고 링크를 걸어주시기 바랍니다.
기사의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편집해 게재하실 경우 합법적인 절차에 따라 책임을 묻게 됩니다.
기타 기사 게재와 관련된 내용은 CREATIVE13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New Program] 시네마테라피 Cinema Therapy
다음글[New Program] 불확실성과 혼돈의 시대를 꿰뚫는 Jazz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