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New Program] 사진 속 기억과 이야기를 통한 치유, 소통, 창조를 찍다
2015.07.21  |  5801

사진 속 기억과 이야기를 통한 치유, 소통, 창조를 찍다


사진은 우리 삶과 가까이 있다

우리는 일상 속에서 사진을 자주 접한다. 사진은 출생의 순간부터 우리와 함께 한다. 초등학교에 입학하고 대학교를 졸업한 뒤 결혼식장에 골인, 아이를 낳고 그 아이가 아이를 낳을 때에도, 기념일은 물론이고 여행지에서도 사진찍기는 계속된다. 그리고 한 사람의 모습은 영정사진으로 남는다. 이렇듯 사진은 문자 그대로 우리와 함께 한다.

누구나 가끔씩 앨범을 들춰보며 지난 시절을 추억할 때가 있을 것이다. 앨범 속 사진들은 잊고 있었던 '기억'을 일깨운다. 남자친구(여자친구)의 집에 처음 갔을 때 부모님께서 꺼내오신 사진앨범 속에서 처음 접한 내가 모르는 그(그녀)의 모습은 신기함 반, 반가움 반 묘한 감정을 안겨준다.

사진은 우리 삶에 생생함을 선사한다. 정지된 이미지인 사진이 생생한 것은 바로 '이야기'를 담고 있기 때문이다. 그 이야기를 사진작가나 사진작품이 전달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이야기는 보는 사람이 찾는 것이다.

기술적인 관점에서 사진에 접근하면 사진은 어려운 것이 된다. 사진 원리와 전문용어는 제 2외국어처럼 들리고, 카메라를 비롯한 사진장비는 비싸다. 하지만 사진은 결코 어려운 것이 아니다. 사진은 우리 삶을 조금 더 의미있게 만들어주는, 재미있고 친숙하며 소중한 무언가이다.

사진 속 기억과 이야기를 찾아나서는 짧은 여행을 떠날 것이다. 그 출발은 '관심갖기'이다. 사진 속에서 나의 기억과 이야기를 찾고 그것을 풀어 놓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자아가 '치유' 되고 나 자신, 내 주변과 '소통'할 수 있다. 그리고 이것은 '변화'와 '창조'로 연결될 것이다.

- 사진이 어려운 것이라는 편견을 버리고, 친숙하고 재미있는 것이라는 사실을 인지한다.
- 일상 속 작은 변화가 삶에 미치는, 보이지 않는 변화의 힘을 느낀다.
- 사진 속 기억과 이야기 찾기를 직접 체험해 보고 치유, 소통, 창조의 원천으로 삼는다. 

Section I 치유: 사진과 기억
사진과 기억 (1시간 15분)
- 초간단 사진사, 사진의 태동기 이해를 통해 사진의 매체성 훑어보기
- 기억촉매제로 작용하는 사진
- 기억과 기록의 상관관계
- 예시 (영화 Memento, 다양한 작업) 

Section II 소통: 사진과 이야기
사진과 이야기 (1시간 15분)
- 인간의 본능이자 창조의 원천인 이야기
- 사진과 텍스트의 상관관계
- Behind Story & Found Story
- 이야기의 목적과 대상
- 예시 (다양한 작업, 강의자 작업) 

Section Ⅲ 창조: 짧은 여행 (체험) 
짧은 여행 (체험) (1시간 반)
- 실제로 작업해보기
- 조별로 공유하고 소통하기
- 발표하고 피드백 주고받기 

저작권자 ⓒ CREATIVE13 무단전재-재 배포금지위 기사를 블로그 및 개인 웹사이트 등에 게재하고자 하시는 분은 기사의 출처를 명시하고 링크를 걸어주시기 바랍니다.
기사의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편집해 게재하실 경우 합법적인 절차에 따라 책임을 묻게 됩니다.
기타 기사 게재와 관련된 내용은 CREATIVE13 관리자에게 문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New Program] 그림의 언어
다음글[New Program] Homo Photographicus 이미지 커뮤니케이션
목록